달력

5

« 2021/5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2010. 12. 15. 13:44

Welcome to Ubuntu 잡설2010. 12. 15. 13:44

우분투를 사용한 지도 어언 1년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컴퓨터로 워낙 하는 일이 없어서 그냥 호기심에 설치한 우분투가 메인이 되고 윈xp는 서브로 밀렸습니다. 지금도 게임 이외에는 우분투로 부팅하게 그냥 놓아둡니다.

우분투 사용자모임에서 궁금증을 이것저것 해결하다가 우분투 책자가 나온다기에 기다리고 있다가 드디어 질렀습니다.
어제 받아서 그냥 후딱 반을 읽어버렸습니다.

초보자들의 경우 많은 도움을 받을 것 같습니다. 차근차근 읽어보고 간단하게나마 서평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즐거운 우분투의 세상으로 초대합니다^^
Posted by 모두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 5. 28. 14:46

투표는 나의 권리... 잡설2010. 5. 28. 14:46

민주주의의 의미라고 한다면 나의 대표는 내가 뽑는다는 것이겠지요.

왕정에서는 혈연에 의한 세습이나 그들만의 권력이동만 있을 뿐이지만 민주주의는

나의 표로 인해 권력이 결정됩니다. 물론 내가 지지하고 투표를 한 사람이 당선되지 않는 경우가

발생하긴 하지만 그래도 내 의지를 보여주는 하나의 방법이 됩니다.

어차피 승부는 한 표로 결정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내가 투표를 안한다고 해서 결과에 커다란

의미가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꽤 있더군요.

하지만 간과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내가 먹고 살기 힘들고 정치에 관심이 없어도 어차피 누군가

당선됩니다. 내가 관심이 없다고 투표를 안했지만 일단 당선자가 생겼고 그 당선자가

내가 먹고 사는 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투표 하기로 마음 먹으십시오. 그래야 내가 그 사람에 대해 불평하고 칭찬하는 일이 가능해 집니다.

그럴줄 알았다느니 그런 소리 하지 마십시오. 당신의 의견을 표출 안했기 때문에 당신은

자신의 권리를 잃은 것입니다.

그 놈이 그놈이다라고 자신의 권리를 버리지 마십시오. 그 놈이 그 놈이 안되게 제대로 투표하십시오.


Posted by 모두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aco 2010.05.30 0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 100%

2010. 3. 10. 09:54

클럽박스 세컨드라이브 홍보입니다. 잡설2010. 3. 10. 09:54


<TABLE style="WIDTH: 350px"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TBODY>
<TR>
<TD><A href="http://event.2ndrive.com/main.asp?MVO=rilaman" target=_blank><IMG border=0 alt="이벤트 참여하기" src="http://event.2ndrive.com/images/img_scrap.jpg"></A></TD></TR></TBODY></TABLE>
Posted by 모두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12. 7. 19:48

나만 아니면 된다? 잡설2009. 12. 7. 19:48

다음은 우리다.

나치는 우선 공산당을 숙청했다.
나는 공산당이 아니었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유대인을 숙청했다.
나는 유대인이 아니었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노동 조합원을 숙청했다.
나는 노조원이 아니었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가톨릭 교도를 숙청했다.
나는 개신교도였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나에게 왔다.

그 순간에 이르자,
나서줄 사람이 아무도 남아 있지 않았다.

- 20세기 중반 독일 신학자, 마르틴의 글
Posted by 모두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8. 19. 09:05

또 한 분의 대통령은 가고... 잡설2009. 8. 19. 09:05

올해에만 두 분의 전직 대통령님이 가시는군요. 편히 잠드시길...

꼴보기 싫은 것들은 명도 길구나.
Posted by 모두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5. 25. 12:14

▶◀ 노 전 대통령님의 명복을 빕니다. 잡설2009. 5. 25. 12:14

'다르다'와 '틀리다'를 구분하지 못하는 어리석은 사람들의 구렁텅이에서 벗어나 편안히 쉬소서.

덜 더러운 사람은 좀 더 더러운 사람한테 박해받는군요.




Posted by 모두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2. 16. 09:49

난 아나키스트? 잡설2009. 2. 16. 09:49

http://sv2korea.tistory.com/1422 에서 트랙백

심각한 생각없이 평소 생각으로 쭉 답했을 뿐인데 뭐 이런 결과가 ^^; 난 보수우익이란 말이다~!

시장 자유 -23 개인적 자유 11



아래의 블런델-고스초크 모델을 참고하여 보시기 바랍니다.

[ 블런델-고스초크 모델 ]

블런델-고스초크 모델에 따른 각 유형별 특징
보수주의적
(conservative)
신자유주의적인 것으로 시장의 자유에 찬성하지만 가족, 마약, 낙태와 같은 쟁점에서는 강력한 국가 통제를 원함
자유지상주의적
(libertarians)
모든 방면에서 개인주의와 낮은 수준의 국가 관여를 원함
사민주의적
(socialists : 진보.개혁주의적)
보수주의자들과 반대로 경제 생활에서 더 많은 국가 관여를 바라고 시장을 불신하고 있으나 도덕적 쟁점에 관한 한 정부관여에 회의적
권위주의적
(authoritarian : 국가주의적)
경제적인 것과 도덕적인 것 양자를 포함하여 모든 영역에서 정부가 강력한 통제를 유지하기를 희망함




테스트 받아보고 싶으신 분들은 여기로
http://www.pncreport.com/series/pollresult.html?lm=04

Posted by 모두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aco 2009.04.24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딱 사민주의 위치에 점이 박히더군요. ^^;

2008. 8. 11. 17:33

[옮김] 직장인의 변화무쌍한 심리상태! 잡설2008. 8. 11. 17:33

http://zambony.egloos.com/1787815#693156 에서 업어왔습니다. 정말 웃겨요..

----------------------------------------------------------------------------------------------------------------------------
[옮김] 직장인의 변화무쌍한 심리상태!
Boss is not here(상사가 없을때):

Boss is calling(상사가 호출할때):

In a meeting(회의시간):

Training(교육):

Tea break(커피 타임):

Before noon on weekend(주말 오전):

Ready for getting off work(퇴근준비):

Tomorrow is a holiday(내일은 휴일):

Got today's target from boss(상사의 타겟이 된 오늘):

Tough target(제대로 타켓이됨):

Find impossible to meet boss's requirement(상사가 무리한 요구를 할때) :

OT for 2hrs(연장근무 2시간):

OT for a whole night(밤새도록 연장근무):

Being notified to OT on weekends(주말근무까지 하게 됐을 때):

Meet with 'Sorry-I-Don't-Know'clients(무식한 고객을 상대할 때):

Made mistakes in work(일에서 실수할때):

Little achievement(작은 성과를 냈을때):

Frustrating things happens(당황스런 일이 발생했을때):

Finance person doesn't give the money(재무 담당자가 돈을 주지 않을때):

Being advised NO BONUS this year(보너스가 없다는 공지를 받을때):

아는 분의 아는 분의 아는 분이 편지로 보내준 거라 원출처는 불명.
...................아 옌장 눈에서 H2O가 나오려고 해 OTL
by 잠본이 | 2008/07/25 01:48 | 개그 액추얼리 | 트랙백(31) | 핑백(6) | 덧글(93)

-------------------------------------------------------------------------저도 퍼왔습니다^^ 대박이네요.
Posted by 모두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 7. 14. 13:24

워크숍을 다녀오다 잡설2008. 7. 14. 13:24

6월 13~14일 워크숍 다녀왔습니다. 팀이라고 해봤자 4명이라 상무님까지 총 5명이 다녀왔습죠.
뭐 조촐한 맛도.. ㅋ
코스는 회사-수덕사- 안흥항-집 이렇게 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덕사인데 대웅은 아닙니다. 그냥 올라가는 길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조 대웅전인데 꽤 오래 된 건물입니다. 웅장하고 화려하진 않지만 나름의 멋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에서 내려다 본 항구의 모습입니다. 아담하니 제법 운치가 있지만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찍사를 제외한 네분입니다. 부장님, 상무님, 차장님, 과장님,,, 저는 대리... 전 직원의 간부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사수 정차장님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장님 뒷모습... 줄을 당기는 불쌍한 우리 일행과 대조적인 선장님의 멋진 낚시대...

새벽 4시에 일어나서 오후 3시에 들어와 어찌나 피곤하던지... 키미테를 붙이고 나갔어도 역시 출렁이는 바다에는 역시 적응이 안되더군요. 그냥 꾸벅꾸벅 졸면서 복귀...
앞으로도 낚시는 체질에 안맞는 관계로 패스~!
Posted by 모두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 7. 10. 13:24

꼭 하고 싶습니다^^ 잡설2008. 7. 10. 13:24

Posted by 모두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